분야>자연과학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 아이들은 왜 수학을 어려워할까?발달신경생리학자가 들여다본 아이들의 수 세계
    안승철(지음)
    도서분류 : 자연과학
    출간일 : 2010년7월26일
    판형 : 145*214 | 분량 : 244쪽 | 정가 : 13,000원
    ISBN : 978-89-5820-194-6(03370)
  • 책소개
  • 수학이 왜 어렵냐는 질문은 우문이다. 어렵기 때문에 어려운 것이다. 하지만 수학을 갓 시작한 아이들이 수학을 어렵게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한번 곰곰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과연 내 아이가 수학을 받아들일 준비는 다 된 것인지, 부모인 내가 너무 서두르는 것은 아닌지, 이렇게 쉬운 문제를 어려워하는 특별한 이유는 없는지, 부모로서 내가 놓치고 있는 것은 없는지 등등 초등학교 수학이 쉽다고 강요하기에 앞서 한번쯤 심각하게 고려해야 될 사항들이 분명히 있을 것이다.

    아이들이 수를 받아들이고 이를 내면화하는 과정은 다분히 생물학적이다. 생물학적이란 뜻은 수학적 성숙을 위한 아이들 나름대로의 시계가 존재한다는 뜻이다. 특출한 영재나 천재가 아닌 다음에야 이 시계는 아이를 둘러싼 환경의 영향을 받으며 일정한 속도로 움직인다. 부모들도 정확히는 아니지만 이 시계의 존재를 알고는 있다. 부모들은 이 시계의 속도를 바꿀 수 있다는 것도 안다. ‘애들이 다 그렇지 뭐’라고 하면서도 영재학원에 아이들을 보내는 것도 다 그런 이유 때문이다. 하지만 가끔씩 부모들은 균형감각을 상실한다. 속도를 바꿀 수 있다는데 더 무게를 두고 생물학적 과정을 경시한다. 아이들은 이 과정에서 상처를 받는다.

    이 책은 크게 5장으로 이뤄졌다. 1장에서는 본능으로서의 수가 아이들의 마음속에 자리 잡는 과정을 다루었고 2장에서는 수세기의 어려움과 수세기를 통해 배운 수 단어들이 아이들의 마음속 수에 관한 심상과 결합하는 과정을 다루었다. 3장에서는 연산의 발달과정과 연산의 어려움에 대해서, 4장에서는 수학장애를 다루었다. 마지막 5장에서는 문제집에 나온 문제들을 중심으로 아이들이 어려워할 만한 내용을 짚어 보았다. 이 책의 전개는 외형상으로는 아이들의 수 발달을 다루고 있지만 이 책을 관통하는 주제는 “왜 아이들은 수학을 어려워할까?”다.

    이 책은 이렇게 하면 아이들이 수학을 잘 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지 않다. 그러나 이 책을 읽고 나신 분들은 적어도 ‘너 아직 이것도 못하니’란 말을 아이에게 함부로 하지는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아이의 수학적 발달을 위해 그것보다 더 큰 것이 있을까? 아이의 세계는 부모에 의해 크기가 좌우된다. 부모의 한마디는 아이의 수학적 세계 뿐 아니라 아이의 인생을 좌우할 수도 있다. 그러기 위해 아이의 생물학적 한계와 정상적 발달에 대해 아는 것은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 저자소개
  • 안승철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2000년 같은 대학원에서 박사학위(생리학 전공)를 받았다. 현재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생리학교실에서 부교수로 재직중이다. 지은 책으로 『우리 아이 수학박사 프로젝트』『아이들은 왜 수학을 어려워할까?』『내 인생의 실험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가 있고, 옮긴 책으로『우리 아이 머리에선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을까?』『내 아이 그만하면 충분하다』가 있다.



    ▶ 2013년 작가 인터뷰 ☞ 『우리 아이 수학박사 프로젝트』  보러 가기 
    ▶ 2012년 작가 인터뷰 ☞ 『내 인생의 실험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보러 가기 
    ▶ 2010년 작가 인터뷰 ☞ 『아이들은 왜 수학을 어려워할까』 보러 가기 

      

  • 목차소개
  • 감사의 글

    들어가며

    1장. 수학 본능
    영아의 수 감각
  • 함께읽으면 좋은책
    • 우리 아이 머리에선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을까?
    • 내 아이, 그만하면 충분하다
    • 내 아기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한 심리실험100
    • 화이트헤드의 수학이란 무엇인가
    • 공부를 넘어 교육으로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