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인문사회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 희망, 살아 있는 자의 의무지그문트 바우만 인터뷰 [공동선총서02]
    바우만, 지그문트(지음) | 인디고 연구소(기획)
    도서분류 : 인문사회
    출간일 : 2014년6월21일
    판형 : 145*205 | 분량 : 308쪽 | 정가 : 18,000원
    ISBN : 978-89-5820-273-8(03300)
  • 책소개
  • 희망을 계속 살아 숨 쉬게 하는 것,
    그것은 살아 있는 자의 과제다.

    “이제 새로운 시대에는 이전과는 다른 삶의 양식과 사회적 비전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진정한 배움이란 실패의 위험을 감수하는 결단이며, 견고한 지평을 뒤흔드는 도전이어야 합니다. 이상하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바로 이 지점에 희망이 자리하는 것입니다. 시대는 끊임없이 바뀌지만 그 속에서 누군가는 끝없이 파도를 거슬러 헤엄치고자 노력했고, 당대의 지배적 사유를 거스르고자 하는 노력을 포기하지 않았지요. 역사상 가장 중요한 도전에 직면해 있는 지금, 우리는 혁명적 배움과 삶의 기술을 체득하여 닿을 수 있는 미래를 향한 희망의 싸움을 멈추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2015 아침독서 추천도서 선정
  • 저자소개
  • 바우만, 지그문트
    1925년 폴란드 유대계 가정에서 태어났다. 폴란드사회과학원에서 사회학을 공부했고, 후에 바르샤바 대학교에 진학해 철학을 공부했다. 1954년에 바르샤바 대학교의 교수가 되었고 1968년 폴란드에 만연한 반유대주의 때문에 국적을 박탈당한 채 조국을 떠났다. 1971년 영국 리즈 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로 부임하며 영국에 정착했다. 1992년에 사회학 및 사회과학 부문 유럽 아말피 상을, 1998년 아도르노 상을, 2010년에는 아스투리아스 상을 수상했다. 현재 리즈 대학교 명예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1989년 현대성과 홀로코스트 간의 뿌리 깊은 연관관계를 분석한 《현대성과 홀로코스트》를 출간해 세계적 명성을 얻은 바우만은 1990년대 중반 이래로 포스트모더니티와 소비사회 관련 책들을 꾸준히 발표했으며, 2000년대에는 현대사회의 ‘유동성’을 분석하는 ‘유동하는 현대(Liquid Modern)’ 시리즈를 펴내 주목을 받고 있다. 저서로 《지구화, 야누스의 두 얼굴》 《쓰레기가 되는 삶들》 《유동하는 공포》 《액체 근대》 《새로운 빈곤》 《모두스 비벤디》 《고독을 잃어버린 시간》 《리퀴드 러브》 《방황하는 개인들의 사회》 《현대성과 홀로코스트》 등이 있다.
    기획 : 인디고 연구소
    인크InK(인디고 연구소). 청소년을 위한 인문학 서점, 인디고 서원에서 인문학을 공부하는 청소년들이 청년으로 성장하여, 개인의 성장을 넘어 공동의 작업을 통한 지속적인 움직임을 만들어내고자 2008년 12월 28일 만든 공부 공동체이다. 인디고라는 공동체에서 이루어지는 다양한 활동들이 지향하는 가치와 철학을 쓸모 있는 인문적 삶으로 실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작가 인터뷰 보러 가기
  • 목차소개
  • 공동선 총서를 기획하며
    서문

    1부

    1장 공동선과 새로운 윤리
  • 함께읽으면 좋은책
    • 가치를 다시 묻다
    • 불가능한 것의 가능성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