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인문사회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 왕비와 수도사와 탐식가 세상을 보는 가장 큰 시선들의 대립
    (원제 : La reine, le moine et le glouton)
    케샤브지, 샤피크(지음) | 김경곤(옮김)
    도서분류 : 인문사회
    출간일 : 2015년5월27일
    판형 : 142*210mm | 분량 : 428쪽 | 정가 : 18,000원
    ISBN : 978-89-5820-296-7(03100)
  • 책소개
  • 흥미진진한 추리소설의 형식을 빌려
    종교인, 명상가, 과학자가 펼친 삼일간의 불꽃 튀기는 신념 토론 대회!


    세상은 만들어졌는가? 그 자체로 존재했는가? 아니면 우리가 아직 모를 뿐인가?
    나는 무엇을 믿을 수 있을까? 무엇을 알 수 있을까? 무엇을 희망할 수 있을까?

    일신론, 일체론, 유물론의 세계관으로 풀어내는
    철학적 일상의 주제들을 만나다!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한 왕국에서는 우리네 인생 문제들에 대한 해답, 아니 정답을 찾고자 ‘신념 토론 대회’를 개최하고, 무신론자인 생물학 교수와 동양의 지혜를 전하는 요가수행자 그리고 신앙심이 깊은 여성 수학자가 초대되어 설전을 벌이게 된다. 그들이 대변하는 진리는 참으로 심오하지만 서로 모순되는 것만 같은 그런 진리들이다. 만일 우리 각자 내부에 무신론자와 불가지론자 그리고 신앙인이 동시에 잠재하고 있다면 어떻게 될까? ‘신에 의해 창조된 세상-세상은 신이 만들었다-일신론’, ‘원래 있던 자연과 만물-세상은 원래 그렇게 있었다-일체론’, ‘법칙에 의해 돌아가는 과학론적 세상-세상은 과학적 원리로 이루어졌다-유물론’의 세 가지 시선들이 바라보는 우리 인생의 이야기가 추리소설 형식으로 흥미진진하게 담겨 있는 이 책을 통해, 저자는 <정신과 물질>, <인간과 자연>, <남성과 여성>, <부와 가난>, <생(生)과 사(死)> 등의 철학적 토론 주제들과 일상에서 우리가 겪는 여러 문제들을 첨예하게 풀어내며 다사다난한 우리 사회의 일면들을 풍자와 해학으로 짚어내고 있다.

    “이 책은 종교인이건 비종교인이건 아니면 반종교인이건 간에 모두가 읽을 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존재와 죽음에 관한 문제에 대해서 각자 자신의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타자의 입장에 접근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하는 서적이기 때문입니다.” - 옮긴이 김경곤(종교사학자·신학 박사)

    2015 한경·교보문고 선정 대학생 권장도서

  • 저자소개
  • 케샤브지, 샤피크
    샤피크 케샤브지(Shafique Keshavjee)는 케냐에서 출생한 인도인이다. 사회·정치학 학사, 신학 학사학위를 받았고, 3년간 스위스 프랑스어사용지역의 ‘대학성서그룹’ 사무총장을 역임했다. 비교종교사를 전공하여 엘리아데를 주제로 종교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스위스 보주(州)의 개신교회에서 15년간 목사직을 역임했다. 로잔시에 위치한 종교대화의 집인 아르질리에의 창립자 중 한 사람이기도 하며, 보주 기독교협의회 창립자이자 회장직을 지냈고, 제네바 대학교에서 ‘교회일치 신학 및 종교 신학’ 담당 정교수로 재직했다. 현재는 모든 직책을 놓아두고 집필에 열중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교회들의 조화를 향해서. 일치를 위한 호소(Vers une symphonie des Eglises. Un appel à la communion)』, 『우리 아이들이 알아들을 수 있는 신(Dieu à l’usage de mes fils)』, 『공주와 예언자. 소설로 본 세계화(La princesse et le prophète. La mondialisation en roman)』, 『세계 종교 올림픽(Le roi, le sage et le bouffon. Le grand tournoi des religions)』 등이 있다.

    슬하에 네 자녀를 두었었던 샤피크 케샤브지는 2005년 백혈병에 걸린 만 13세 아들 시몽을 먼저 하늘나라로 보내게 된다. 그 경험 이후로 저자는 ‘삶과 죽음’을 주제로 한 우리 인생의 이야기를 구상했고, 10년여 간의 성찰과 숙고의 시간을 지내고서 『왕비와 수도사와 탐식가』를 펴내었다. 흥미진진한 추리소설 형식을 빌려 자칫 어렵고 묵직할 수 있는 ‘삶과 죽음’이라는 주제에 대한 사상·종교의 입장과 논쟁점, 죽음과 이별을 직·간접적으로 경험하는 사람들의 심정 등을 잘 묘사해놓은 책이다.

    옮김 : 김경곤
    종교사학자. 독일 마인츠 대학교에서 문학사와 가톨릭신학 석사학위를, 독일 본 대학교에서 신학 박사학위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대학에서 사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고등학교에서 15년 동안 종교문화를 가르쳐오고 있으며, 스트라스부르 대학에서 불교사, 동양종교사, 종교사학 기초개념 등에 관한 강의를 맡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선불교와 그리스도교에서 본 인간과 구원. 보조 지눌과 카를 라너 비교 연구(Der Mensch und seine Erlösung nach Sŏn-Buddhismus und Christentum. Bojo Chinulund Karl Rahner im Vergleich)』가 있고, 「법화경언해 연구(La première traduction coréenne du Sūtra du Lotus, 1463)」, 「한국 여성·남성상 형성에 있어서 유교가 미친 영향. 조선시대 여성교육서를 중심으로(L’influence confucéenne sur la construction de l’identité féminine et masculine en Corée. Ouvrages destinés à l’éducation des femmes durant la dynastie Chosŏn)」, 「나사렛 예수와 보살. 종교사학자가 본 길희성의 보살예수론(Jésus de Nazareth et la figure de bodhisattva. La théorie de Hee-Sung Keel à l’épreuve de l’histoire comparée des religions)」 등의 논문을 저술했다. 옮긴 책으로는 『왕비와 수도사와 탐식가』, 『세계 종교 올림픽』 등이 있다.


    ▶ <왕비와 수도사와 탐식가> 작가 인터뷰 ☞ 보러 가기


  • 목차소개
  • 신념 토론 대회를 향하여 

    축하연
    왕가(王家)
    익살꾼 광대를 조심하라……
    안 좋은 소식
  • 함께읽으면 좋은책
    • 철학의 진리나무
    • 세계 종교 올림픽
    • 세계의 깊이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