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인문사회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다수와 주류의 폭력에 맞선 사람들과 함께한 변호사들의 공감충만 변론기
    법무법인 지향 변호사들(지음)
    도서분류 : 인문사회
    출간일 : 2016년3월10일
    판형 : 145*210 | 분량 : 292쪽 | 정가 : 15,000원
    ISBN : 978-89-5820-369-8(03300)
  • 책소개
  • 나는 제대로 그들의 목소리를 전달했던가,
    제대로 그들의 억울함과 아픔에 공감했던가.
    우리 시대 아픈 이웃들을 위해 목소리를 높였던 씩씩한 변호사들 이야기!


    한국 사회는 많은 성장을 이루기는 했지만, 동시에 아직도 다수의 소수에 대한 폭력이 횡행하며 약자의 권리가 여전히 보장되지 못하는 곳이다. 그 속에서 오로지 다수이거나 주류의 입장이라는 이유만으로 특정 견해와 행동을 강요하는 제도, 관행에 대하여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어쩔 수 없이 상처받고 깨어져 나가게 된다. 그 문제를 법정으로 가져온다 한들 많이 달라지는 것은 아니다. 다만 그 용기와 행동이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끝내 다수를 움직일 때까지 싸울 뿐이며, 이를 붙들어주는 변호사들 역시 피할 도리 없이 그 고통을 함께 짊어지는 운명에 처하게 된다.

    이 짧은 이야기들 속에서 변호사라는 직업을 가진 이웃이 어떤 일을 하는지, 한국 사회에서 무엇이 문제되고 있는지를 함께 나누고 성찰해 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 저자소개
  • 법무법인 지향 변호사들
    법무법인 지향은, 저자인 변호사들이 몸담고 있는 법률회사입니다. “한 사람의 피해자로부터 수만 명의 권리자까지”라는 기치를 내걸고, 다양한 분야에서 치열하게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인권, 공정거래, 지적재산권, 노동, 언론, 여성 등 여러 법률 업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선량한 다수의 권리 옹호를 통해 공정한 세상을 여는 것, ‘지향’의 꿈입니다.
    http://www.jihyanglaw.com
    필진 : 김수정, 김 진, 남상철, 류신환, 박갑주, 이상훈, 이상희, 이은우
     
  • 목차소개
  • 들어가며

    1부 권악징선은 계속된다

    벽장 속의 아이
    수지킴 6남매의 비극
    아직도 표절 권하는 사회
  • 함께읽으면 좋은책
    • 세상을 바꾼 법정
    • 헌법재판소, 한국 현대사를 말하다
    • 옹호자들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