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인문사회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 변방의 집 창조의 공간인간의 창조성은 어떤 곳에서 싹트는가
    최우용(지음)
    도서분류 : 인문사회
    출간일 : 2016년5월25일
    판형 : 152*214 | 분량 : 276쪽 | 정가 : 16,000원
    ISBN : 978-89-5820-376-6
  • 책소개
  • 변방에 자립해 있는 자존의 집들!
    우리의 삶과 일상에 치열하게 대면하는
    줏대 있는 건축을 찾아가다!


    오늘의 현대 건축의 기준을 세우는 이들은 과연 누구인가? 이 물음에 대한 답변은 어렵다. ‘주된’ 또는 ‘주류’의 건축판은 서구에 의해 짜여진다. 부정하기 쉽지 않다. 그렇다면 그 짜여진 본판에서 벗어난 다른 모든 건축은, 건축의 ‘질’적인 측면에서 주목 받을 만한 가치가 없는 것인가? 물론, 당연히 그렇지 않다. 오히려 본판에 대한 열등의식 없이, 주체의식과 주권의식을 통해 줏대 있게 만들어진, 우리에게 주어진 우리의 삶을 충실히 받아낼 수 있는 ‘번외’의 집들이 우리에게 좀 더 절실한 것이지 않겠는가?

    우리 건축에서 중요한 것은, 우리의 삶과 현실과 일상에 치열하게 대면하는 줏대 있는 건축, 그리하여 그 치열한 대질의 힘으로 지금 우리의 삶과 현실과 일상 그 너머의 나아갈 방향을 지시할 수 있는 건축이 아니겠는가? 내가 변방에 자립해 있는 자존의 집들을 찾아 싸돌아다닌 이유는, 다만 그 줏대 있는 집들을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구석자리의 집들은 아름다웠다.


    “어떻게 하는 것이 건축의 길일까요?”, “신자유주의의 첨병이 되어 자본의 시녀가 되어야지.” 믿지 않으려는 눈치였다. 그 후 우리는 책 읽는 동아리에서 만나는 관계가 되었다. 무슨 일로 저녁에 문자를 보냈더니 오밤중에 답이 왔다. “노비처럼 일하느라 응답이 늦었습니다.” 그래, 이 시절 우리는 모두 무엇인가의 노비가 아니겠는가. 그런 형국에 이곳저곳을 찾아 공부하고 글 쓰는 바지런함이 미쁘다. 그가 찾은 곳은 지리적으로 변방 또는 구석이지만 하나하나가 중심이다. 무엇으로부터의 노비임을 자각할 때 스스로 주인이 되듯이 모든 변방이 중심임을 깨칠 일이다. 그것을 알고 짓는 글은 집과 밥과 노래와 다름없으리. 그의 책을 읽은 인연으로 이 책에 먹물을 더하게 되었다. 건축판에 이런 후배가 있다니 어찌 반갑지 아니한가. 춥지도 덥지도 않은 봄날 당기는 낮술처럼.
    ―이일훈(건축가)
     
  • 저자소개
  • 최우용
    1979년 인천에서 태어나 초, 중, 고등학교를 모두 이곳에서 졸업했다. 대학에서 건축학을 전공했으며, 지금은 건축 설계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 매일의 출퇴근과 가끔의 여행길에서 길 위의 집들과 그 집들에 붙어 있는 삶을 들여다보려고 이리저리 기웃거린다. 그 짬짬이 글들을 끼적이고 있는 평범한 직장인. 지은 책으로는 『유럽방랑 건축+畵』가 있다.


    작가 인터뷰 ☞ 보러 가기 


  • 목차소개
  • 추천사
    프롤로그 

    여는 글 | 변방의 집을 찾아서

    1부 너를 통해 나를 보다
  • 함께읽으면 좋은책
    • 건축, 권력과 욕망을 말하다
    • 다시, 관계의 집으로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집(개정증보판)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