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자연과학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 소설에게 과학을 묻다쉬운 것을 어렵게 이야기하는 소설의 세계 어려운 것을 쉽게 말하는 과학의 세계 그 흥미진진한 ‘두 문화’의 만남!
    진정일(지음)
    도서분류 : 자연과학
    출간일 : 2018년2월5일
    판형 : 152*204 | 분량 : 276쪽 | 정가 : 15,000원
    ISBN : 978-89-5820-511-1
  • 책소개
  • 물과 흙으로 바라본 생명의 아름다움,
    기계화가 품은 문명의 밝은 면과 산업화의 후유증,
    일상을 파고드는 과학기술용어들까지
    보석 같은 소설들 속에 숨어 있는 과학을 만나다!

    1950년대 후반, 영국의 작가이자 과학자였던 찰스 스노가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행한 대중강연 중 지식사회에 ‘두 문화’가 존재함을 지적한 지도 벌써 60여 년이 지났다. 그는 예술가와 작가들을 포함한 인문학자들과 자연과학자 및 수학자들을 포함한 과학자들 사이에 소통이 불가능함을 지적했다. 그러나 이는 지나친 기우일 수도 있다. 수많은 예술작품과 소설이 과학적 테마를 다루고 있으며, 또 과학 용어를 일상적으로 사용하고 있지 않은가!
    이 책을 두 문화의 경계를 약화시키거나 허물고, 한편으로는 실제로 두 문화의 벽이 그리 크지 않음을 알리며, 소통의 길을 열어보려는 시도로 여겨주었으면 좋겠다.

    ─<저자의 말>에서
     
  • 저자소개
  • 진정일
    서울대학교 화학과 학사 및 석사 과정을 마치고 미국 뉴욕시립대학교에서 고분자화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난 40여 년간 고려대학교 화학과에서 후학들을 가르쳐왔으며, 동 대학원 원장을 역임한 바 있다.
    액정 고분자의 세계적 개척자로 전도성 고분자, 전계발광 고분자 및 DNA의 재료과학 등의 연구에서 420여 편의 논문을 세계적 학술지에 발표하는 등 학문적 성과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노벨상 후보 추천위원도 지낸 바 있다. 국제순수‧응용화학연합회(IUPAC) 회장, 대한화학회장, 한국고분자학회장, 한국과학기술학회장, 한국과학문화진흥회 회장, 한국과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2016년 미국화학회(ACS) 석학회원(PMSE)으로 추대되었으며, 나노과학과 나노기술 발전에 대한 공로로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UNESCO 나노과학 메달을 수상하였다. 현재 한국과학문화교육단체연합회장과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펠로, 고려대학교 KU-KIST 융합대학원 석좌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진정일 교수, 詩에게 과학을 묻다』 『진정일 교수의 교실 밖 화학 이야기』 『진정일 교수가 풀어놓는 과학쌈지』, 엮은 책으로  『과학자는 이렇게 태어난다』가 있다.



    ▶ 2014년 작가 인터뷰 ☞ 『진정일 교수가 풀어놓는 과학쌈지』 보러 가기
    ▶ 2012년 작가 인터뷰 ☞ 『詩에게 과학을 묻다』 보러 가기 

     
  • 목차소개
  • 저자의 말 5

    1 물_생명의 아름다움과 비극의 상징 
    2 흙과 흙냄새_ 정말 생명체는 흙에서 출현했나 
    3 죽음_ 끝맺음과 또 하나의 시작 
    4 기계화_ 문명의 밝은 면과 산업화의 후유증 
  • 함께읽으면 좋은책
    • 진정일 교수, 시에게 과학을 묻다
    • 진정일 교수의 교실 밖 화학 이야기
    • 진정일 교수가 풀어놓는 과학 쌈지
    • 과학자는 이렇게 태어난다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