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인문사회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 정원사를 위한 라틴어 수업식물의 이름을 이해하는 법
    (원제 : A Gardener’s Latin)
    버드, 리처드(지음) | 이 선(옮김)
    도서분류 : 인문사회
    출간일 : 2019년3월27일
    판형 : 145*210mm | 분량 : 204쪽 | 정가 : 16,800원
    ISBN : 978-89-5820-580-7
  • 책소개
  • 식물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위한 라틴어 입문 교양서
    “식물의 이름 속에 숨겨진 비밀을 발견하세요!”

    식물의 학명, 라틴어 이름을 처음 접하면 다소 혼란스러울 수 있지만, 그 속의 핵심 단어의 뜻만 알면 난해하고 발음하기 힘든 이름도 쉽게 이해가 되지요. 이 책은 단순히 식물의 학명을 사전식으로 나열해놓은 것이 아니라 수많은 라틴어로 된 식물 용어의 역사와 의미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식물의 라틴어 이름 속에 서는 식물이 발견되는 장소, 꽃이 피는 시간, 색깔과 질감, 나뭇잎의 무늬, 향기와 맛, 자생지 등 정원사에게 매우 유용한 정보들이 담겨 있답니다. 이 책을 통해 디기탈리스(Digitalis purpurea)가 ‘보라색’이라는 것을, 제라늄(Geranium sanguineum)의 라틴어 이름 sanguineum이 ‘핏빛’을 의미한다는 것을, 학명에서 infestus로 끝나는 식물은 피해야 한다는 것도 알게 될 것입니다. 


    * * *

    이름은 소통을 위한 명칭으로, 사물에 대한 정보를 전달할수 있는 창구 역할을 한다. 또한 이름은 그 존재를 확인시 켜주는 중요한 지표이기도 하다. 우리가 매일 마주하는 꽃과 나무도 제각기 이름 하나씩은 가지고 있다. 같은 식물이 라도 나라와 장소에 따라 각기 다르게 부른다면 혼란스러울 것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식물별로 단 하나의 이름이 필요한데, 그것이 바로 학명(學名, scientific name)이다. 학명은 언어와 국경을 넘어 소통하기 위한 공통분모이자 고유한 이름으로, 18세기에 체계화되면서 세계 공통의 표준어가 되었다. 이 책은 정원사뿐 아니라 식물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위한 교양서라고 할 수 있다. 식물에 관한 한세계 공통어인 라틴어를 통해 식물의 특성과 이름의 유래를 알게 되고, 그에 얽힌 역사와 문화에 눈뜨게 된다면 더할 나위 없겠다.” - 옮긴이의 글 중에서


     
     
  • 저자소개
  • 버드, 리처드
    리처드 버드(Richard Bird)는 영국 왕립원예학회(Royal Horticultural Society, RHS)의 위원으로 30여 권에 달하는 다양한 원예학 관련 저서를 출간한 원예전문가이다. 내한성 다년생 식물이나 고산식물에 대한 강연을 주로 진행하며, 일반인도 알기 쉽게 배울 수 있는 정원 가꾸기 노하우를 전파하고자 활발히 활동 중이다. 지은 책으로 『일년생 초화류 활용하기(Making the Most of Annuals in the Garden)』, 『미니 정원 프로젝트 (Project for Small Gardens)』, 『고산식물 정원 가꾸기 완전 정복(The Complete Book of Alpine Gardening)』, 『허브와 텃밭 정원사(Kitchen and Herb Gardener)』, 『가지치기 실용가이드(Ultimate Practical Guide to Pruning and Training)』, 『허브 기르기(Growing Herbs)』, 『완두콩과 콩, 그리고 새싹 기르기(Growing Shoots, Peas and Beans)』, 『토마토 기르기(Growing Tomatoes)』, 『뿌리채소 기르기 (Growing Root Vegetables)』 등이 있다. 
    옮김 : 이 선
    이 선은 1957년 충남 논산 출생이다. 충남대학교 임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프라이부르크 대학교에서 석사(Diplom) 및 이학 박사(Dr. rer. nat.) 학위를 받았다. 독일 프라이부르크 대학교 식생 및 입지학 연구소에서 근무했으며, 문화재청 천연기념물분과 전문위원을 역임했다. 현재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조경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전통 조경 공간과 자연유산에 관한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지은 책으로 『한국전통조경식재: 우리와 함께 살아온 나무와 꽃』, 『한국의 자연유산』, 『우리 자연유산 이야기』, 『풍류의 류경, 공원의 평양』 등이 있다.



  • 목차소개
  • 들어가면서

    - 접두사

    - 접미사

  • 함께읽으면 좋은책
    • 사랑하면 보이는 나무
    • 정원의 발견
    • 정원생활자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