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자연과학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 생명에서 생명으로인간과 자연, 생명 존재의 순환을 관찰한 생물학자의 기록
    (원제 : Life Everlasting)
    하인리히, 베른트(지음) | 김명남(옮김)
    도서분류 : 자연과학
    출간일 : 2015년11월20일
    판형 : 142*214 | 분량 : 304쪽 | 정가 : 18,000원
    ISBN : 978-89-5820-332-2(03470)
  • 책소개
  •  “동식물의 죽음 이후 자연에서 벌어지는 경이로운 삶의 현장을 탐구하다!”

    우리 시대 최고의 자연학자 베른트 하인리히가
    과학자의 탐구 열정과 시인의 섬세한 감수성으로 그려낸 매혹적인 생명 에세이
    전세계 곳곳, 어제와 오늘의 자연에서 배우는 ‘영원한 생명’에 관하여!

    시작은 심각한 병에 걸린 친한 친구의 편지였다. 하인리히가 소유한 메인 숲 속 공터에서 자신의 시체를 큰까마귀들에게 내줄 수 있겠느냐는 당황스러운 부탁이다. 이에 하인리히는 오랫동안 관심을 기울여왔던 생명 존재와 순환에 대한 근원적 물음들을 던지게 된다. 우리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우리 인간에게 자연스러운 장례란 무엇일까? 동물과 식물들은 어떻게 죽고 어떻게 사라질까? 그들이 죽고 재생되는 과정을 면밀히 살펴본다면, 생태학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어떤 교훈을 얻을 수 있을까? 저자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오히려 눈길을 돌리려 할 생물들의 흥미로운 활동을 더없이 독창적인 시선으로 바라본다. 죽은 들쥐를 땅에 묻는 송장벌레, 큰까마귀의 소통 전략, 늑대와 고양이과 동물, 여우와 족제비가 ‘의도치 않은 팀워크’를 발휘하여 먹이를 널리 퍼뜨리는 과정, 나무 그루터기의 속내와 균류의 번식, 강물을 거스르는 연어와 바다 깊숙이 가라앉아 죽는 고래들의 세상까지……. 나아가 저자는 고대에 청소동물로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던 우리 인간이 지금도 어딘가에서는 그런 역할을 맡고 있으며, 그럼으로써 흙에서 흙으로가 아니라 생명에서 생명으로의 순환을 거들고 있음을 명료하고 감동적으로 펼쳐보인다.

    “여태 그 사실을 분명하게 깨닫지 못한 독자가 어디 있으랴만, 만일 그런 사람이 있다면, 베른트 하인리히가 우리 시대 최고의 자연학자라는 사실을 이 책이 새삼 확인시켜줄 것이다. 야외에서 자연사 연구에 평생을 바친 사람만이 가질 수 있는 진실성과 독창성이 빛나는 책이다.” - 에드워드 O. 윌슨, 하버드대학교 석좌교수

    “이 책은 대단히 정밀한 자연도감인 동시에 세상의 모든 것들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를 더한층 깊이 생각하게 만든다!” - 《보스턴 글로브》

    “죽음과 쇠퇴에 초점을 맞추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전혀 음울하지 않다. 오히려 삶을 긍정한다. 독자로 하여금 육체의 종말은 생명의 끝이 아니라 재생의 기회임을 자연스레 믿게 만든다.” - 《네이처》

    “하인리히는 자신의 자연탐사 경험을 촘촘한 내러티브로 다듬어낼 줄 아는 솜씨 좋은 이야기꾼이다. 그는 자연과학을 가장 매혹적인 형태로 독자들에게 선사한다!” -《커커스 리뷰》


    2017 아침독서 추천도서
    2016 한국과학창의재단 선정 우수과학도서
    2016 환경부 선정 우수환경도서
    미국 펜(PEN)클럽 논픽션상 수상작
  • 저자소개
  • 하인리히, 베른트
    베른트 하인리히(Bernd Heinrich)는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생물학자이자 문필가이다. 1940년 폴란드 보로브케에서 태어난 독일인으로, 제2차 세계대전 때 고향을 떠나 독일 한하이데 숲으로 이주하여 유년기를 보냈다. 1951년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 메인주립대학교에서 동물학 학사와 석사학위를 받았고 UCLA에서 동물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UCLA와 UC버클리에서 교수를 역임했으며, 2015년 현재 메인 주의 통나무집에 살면서 저술 활동을 하며 버몬트대학교 생물학부 명예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첫 번째 저서 『뒤영벌의 경제학』이 미국 도서상 후보에 두 번이나 오르면서 일약 생물학계의 유망주로 떠오른 하인리히는 기발하고 세밀한 관찰력과 정확한 연구를 바탕으로 자연과 생명의 신비를 파헤친 다채로운 자연에세이와 과학책을 저술, ‘존 버로스상’, ‘L. L. 윈십 도서상’ 등을 수상하며 ‘현대의 소로’라는 찬사를 받으며 생명 현상과 생물학의 즐거움을 독자들에게 일깨우고 있다. 지은 책으로 『생명에서 생명으로』, 『까마귀의 마음』, 『숲에 사는 즐거움』, 『우리는 왜 달리는가』, 『동물들의 겨울나기』, 『메인의 숲에서 보낸 1년』, 『내 숲의 나무들』 등이 있다.

    작가 인터뷰 ☞ 보러 가기



    옮김 : 김명남
    카이스트 화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에서 환경 정책을 공부했다. 인터넷서점 알라딘 편집팀장을 지냈고,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생명에서 생명으로』,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진화』, 『사라진 숲의 왕을 찾아서』, 『인체 완전판』, 『현실, 그 가슴 뛰는 마법』, 『지울 수 없는 흔적: 진화는 왜 사실인가』, 『내 안의 물고기』, 『이보디보, 생명의 블랙박스를 열다』 등이 있다.

    작가 인터뷰 ☞ 보러 가기





  • 목차소개
  • 서문

    제1부・작고 큰 것
    1장.생쥐를 묻는 송장벌레
    2장.사슴의 장례 
    3장.궁극의 재활용가: 세상을 다시 만들다 
  • 함께읽으면 좋은책
    • 자연은 알고 있다
    • 최재천의 인간과 동물
    •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진화
    • 이일하 교수의 생물학 산책
    • 시튼의 동물 이야기 한정판(전9권)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