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인문사회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 길담서원, 작은 공간의 가능성작은 뜰과 피아노, 한뼘미술관이 책 읽는 사람들과 더불어 숨쉬고 있었다
    이재성(지음)
    도서분류 : 인문사회
    출간일 : 2020년2월25일
    판형 : 142*214mm | 분량 : 344쪽 | 정가 : 17,000원
    ISBN : 978-89-5820-633-0
  • 책소개
  • ‘자기다움’을 찾기 위한 공부와 실천
    청소년, 예술가, 시민이 21세기 서원의 실험을 벌이다


    나는 ‘촌스럽다’는 말을 좋아한다.
    촌스럽다는 손에 잡히지 않는 가치인데,
    이 가치를 잘 살리는 것이 한 사람의 정체성과 지역성,
    문화의 다양성을 꽃피우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도시의 표준화되고 획일화된 문화는 얼마나 재미없고 단조로운가.
    나는 같은 게 많은 것보다 다른 게 많은 것을 의미 있다 여긴다.
    현대인들이 촌스러움을 찾는 것,
    그것은 자기 고유성을 발견하는 것이고
    공부를 하는 목적은 자기 사상을 갖기 위한 즐거움이어야 한다.
    뭐든지 똑같아지는 세상사 풍경 속에서
    ‘자기다움’을 찾고 행하는 그런 공부 말이다.
    -본문에서

    “길담서원을 찾는 시민들은 인문학 공부를 하게 되면서 차츰 세상을 변화시키는 일에 관심을 두게 됩니다. 책 속의 세계와 현실의 세상이 다른 것을 알게 되고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 일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것을 보면서 기쁨을 느낍니다. 시민들과 함께 좋은 세상 만드는 길 찾기 공부를 하면서 어느덧 제 인생에도 길 잃은 밤이 지나고 먼동이 터오는 것을 느낍니다.”
    -박성준(길담서원 대표) 
     
  • 저자소개
  • 이재성
    강원도 산골, 전기도 없는 마을에서 태어나 열 살까지 자랐다. 들녘 쏘다니며 풀꽃과 놀기, 나무 위에서 하늘 보기가 일상이었다. 자동차가 많고 불이 번쩍이는 서울로 와서 학교 가는 길을 잃기도 했다. 다락방에서 책을 읽고 음악을 들으며 십대를 보냈고 북한강 근처 어디쯤에서 자전거포를 하며 시를 쓰고 싶었다. 잡지사 기자, 자유기고가, 논술강사로 일했다. 지금은 길담서원 학예실장으로 청소년인문학교실, 한뼘미술관 전시, 출판, 인문예술 프로그램 등을 기획·진행·기록하며 공부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길담서원, 작은 공간의 가능성』이 있고, 함께 강의해서 정리한 책으로 『나는 어떤 집에 살아야 행복할까?』(철수와영희), 『눈, 새로운 발견』(궁리)이 있다.
  • 목차소개
  • 긍정의 깃발_ 박성준 ‥ 5
    들어가며 길과 담, 공부와 일은 들숨과 날숨 같은 것 ‥ 7

    1장. 다양한 빛깔의 꿈꽃을 기다리다 : 길담서원을 열며
    작은 간판이 좋다 ‥ 19
    길담서원 무릎 아래 자라는 풀꽃들 ‥ 23
  • 함께읽으면 좋은책
    • 몸, 태곳적부터의 이모티콘
    • 세상을 담은 밥 한 그릇
    • 세상을 바꾸는 힘
    • 눈, 새로운 발견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