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인문사회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 그림책과 함께하는 내 인생의 키워드 10행복한 이모작 학교1
    유경(지음)
    도서분류 : 인문사회
    출간일 : 2017년7월5일
    판형 : 152*224 | 분량 : 228쪽 | 정가 : 13,000원
    ISBN : 978-89-5820-465-7
  • 책소개
  • 내 앞에 남아 있는 생을
    그림책을 읽으며 멋지게 디자인하다!

    인문학 공부며 새로운 기술 익히기, 일자리와 일거리를 위한 고민, 공동체 꾸리기 등 ‘50+세대’의 뜨겁기만 한 분위기 속에서 저는 조금은 조용한듯 느긋하고 때론 지루하리만큼 느리게 가는 시간을 한번 만들어보고 싶었습니다. 잠시 쉬어가고 싶었습니다.

    그림책을 함께 읽다보면 어느새 굳어져버린 우리의 마음을 조금씩 풀어낼 수 있을 것 같았고, 그러면서 살아온 인생을 중간점검하고 남은 삶의 우선순위를 재조정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나이 오십이 넘어 인생의 언덕 하나를 또다시 넘고 있는 분들이 그림책을 통해 지나온 날들을 자신의 것으로 온전히 받아들여 끌어안고, 앞에 남아 있는 생을 새롭게 디자인할 때 이 책이 작은 이정표라도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울러 인생의 키워드와 함께 그림책을 읽는 경험이 손주들을 포함한 아랫세대와의 소통과 교류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더 바랄 것이 없겠습니다.
    —저자 서문 중에서 
     
  • 저자소개
  • 유경
    우리나라 최초의 프리랜서 사회복지사이며, 거의 하루도 빼놓지 않고 노인대학과 노인복지관, 경로당 등에서 어르신들을 만나고 있다. 죽음 준비 교육 전문 강사로도 활동하고 있으며, 노인복지 현장 활동가들의 학습 모임인 ‘어르신사랑연구모임’을 이끌고 있다. CBS 아나운서 시절 『할머니 할아버지 안녕하세요』를 진행하면서 어르신들을 만난 것을 계기로 노인 복지에 뛰어들게 되었다. 마른 나무에서도 여린 싹이 돋고 꽃이 피어나듯 노년기에도 삶의 소중한 싹을 틔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저서로『마흔에서 아흔까지』『꽃 진 저 나무 푸르기도 하여라』『마흔과 일흔이 함께 쓰는 인생노트』 『유경의 죽음준비학교』등이 있다.
  • 목차소개
  • 서문

    1장 이름−나는 전설이다
    이름 하나에 담긴 수많은 이야기들
    생의 한순간 만나 서로의 이름을 부르다
    세상에서 가장 멋진 이름
  • 함께읽으면 좋은책
    • 50플러스(+)를 위한 심리학 수업
    • 쫌 앞서가는 가족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