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문학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 중국, 당시의 나라중국 땅 12,500km를 누빈 대장정, ‘당시’라는 보물을 찾아 떠나다
    김준연(지음)
    도서분류 : 문학
    출간일 : 2014년11월25일
    판형 : 152*224 | 분량 : 652쪽 | 정가 : 28,000원
    ISBN : 978-89-5820-282-0(03800)
  • 책소개
  • 이백, 두보, 백거이, 왕유…… 천 년 전 지어진 당시(唐詩)의 흥취를
    느끼기 위해 당나라 시대 지도를 들고 길을 나섰다!


    당시는 지금도 중국의 초등학교 학생으로부터 최고 지도자까지 읽고 감상하고 암기하고 활용한다. 이렇게 당시가 책 속에 머물지 않고 여기저기서 꿈틀꿈틀 움직이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필자는 자연스럽게 영화 <박물관이 살아있다>를 연상하게 된다. 스미소니언박물관에 전시된 마야인, 글래디에이터, 카우보이들이 밤만 되면 멀쩡히 돌아다니듯 당시도 그렇게 중국의 어느 거리를 활보한다.

    당나라 지도를 들고 당시의 나라 중국 전역을 누볐던 오랜 기행. 시간으로 보자면 2001년부터 2012년까지 강산도 변한다는 10년을 훌쩍 넘겼다. 중국 내에서의 이동 거리만도 12,500km에 이르렀다. 중국 영토가 남북으로 5500km, 동서로 5200km이니 종단과 횡단을 한 번씩 하고도 조금 남는다. 13개 성省에 산재한 수십 개의 시와 현을 찾아다니며 당시 200여 수의 내력을 훑었다.

    답사를 마치면서 다시 확인한 것은 중국이 당시의 나라가 틀림없다는 점이었다. 당시는 그것이 탄생하고 천 년 세월이 흘렀다고 하여 서서히 흔적이 사라지는 유물이 아니었다. 오히려 더 많은 기념관이 건립되고 유적지가 복원되면서 중국 전역에서 더 생생하게 살아 숨 쉬고 있었다.
    2014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우수출판콘텐츠 당선작
  • 저자소개
  • 김준연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 및 박사학위를 받았다. 인제대학교 중국학부 교수를 거쳐 현재 고려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로 있다. 주로 중국 고전시가를 연구하고 가르친다. 지은 책으로 <중국, 당시의 나라>(궁리) <당대 칠언율시 연구>(역락), <100개의 키워드로 읽는 당시>(학민사), <고금횡단 한자여행>(학민사), <사불휴, 두보의 삶과 문학>(공저, 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당나라 뒷골목을 읊다>(공역, 글항아리)가 있다.
  • 목차소개
  • 서문·5


    1장 수도 장안에서 변방의 돈황까지 13

    1·장안의 풀이 되고 싶다
  • 함께읽으면 좋은책
    • 조관희 교수의 중국사 강의
    • 조관희 교수의 중국현대사 강의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