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자연과학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 먹고 사는 것의 생물학입에서 항문까지, 소화기관으로 읽는 20억 년 생명 진화 이야기
    김홍표(지음)
    도서분류 : 자연과학
    출간일 : 2016년12월1일
    판형 : 152*224mm | 분량 : 388쪽 | 정가 : 23,000원
    ISBN : 978-89-5820-429-9
  • 책소개
  • 단세포 생물 아메바부터 호모 사피엔스까지,
    ‘먹고 소화하고 배설하는’ 행위로 새롭게 이해하는
    특별한 생물학! 그리고 생명의 진화사!


    수염이 석자라도 먹어야 산다. 광합성을 하는 식물이나 조류algae, 일부 세균을 제외하고 지구상에 먹는 일에 무관한 생명체는 없다! 『먹고 사는 것의 생물학』은 단세포 생물부터 인간까지 생명체의 진화 역사를 ‘먹고 소화’하는 행위로 들여다본 책이다. 저자 김홍표 교수(아주대학교 약학대학)가 소화기관이라는 프리즘으로 생명의 기원과 진화, 그 장대한 이야기를 엮어낸다.

    하나의 세포는 입, 후두, 식도, 위, 장, 항문과 같은 소화기관이 있는 생명체로 어떻게 진화한 것일까? 철새는 제대로 먹지 않고 어떻게 수천 킬로미터를 날 수 있을까? 나비는 왜 성충과 유충의 먹이가 다를까? 포도당은 왜 다른 에너지원을 제치고 우선적인 에너지원이 되었을까? 왜 대장에는 그토록 많은 세균이 살까? 장내 세균이 인간의 사회성을 키워준다고? 옥수수와 같은 C4 식물이 나타난 것은 언제이며, 왜 나타났을까? 부드러운 가공식품은 인간의 섭식 과정에 어떠한 변화를 만들어낼까? 진핵세포가 등장한 20억 년 전부터 섭취와 배설 사이를 오가며 살아가는 온갖 생명체에 대한 찬가! 

    2017 대한민국학술원 선정 우수학술도서
  • 저자소개
  • 김홍표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약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아주대학교 약학대학 교수이다. 국립보건원 박사후 연구원과 인하대 의과대학 연구교수를 지냈으며 피츠버그 의과대학, 하버드 의과 대학에서 연구했다. 천연물 화학, 헴 생물학, 바이오 활성 가스 생물학, 자기소화, 면역학과 관련된 여러 편의 논문을 썼다. 한국연구재단이 톰슨로이터 DB의 피인용 상위 10% 논문을 대상으로 분석한 조사에서 ‘2009~2014년 한국인 기초과학 상위 연구자’로 의학(4위), 약학(3위) 두 분야에 이름을 올렸다. 연구분야와 관심분야는 기초 생물학과 진화생물학, 진화의학이다. 지은 책으로 『먹고 사는 것의 생물학』, 『산소와 그 경쟁자들』이 있고 옮긴 책으로 『내 안의 바다, 콩팥』, 『우리는 어떻게 태어나는가』, 『진화와 의학』, 『인간과 동물의 감정표현』, 『신기관』, 『제2의 뇌』가 있다.
  • 목차소개
  • 들어가며 _5

    1장. 멀고 먼 _17
    우리는 무엇을 먹는가? / 영양소 삼두 정치 / 불의 발견, 식품 가공의 불을 댕기다!

    2장. 굶기와 폭식 사이에서: 소화기관의 역동성 _31
  • 함께읽으면 좋은책
    • 기생충 제국
    • 나의 밥 이야기
    • 우리는 어떻게 태어나는가
    • 음식윤리학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