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리의작가

  • 달가(강지수)
    몸짓으로 연극하며 세상 언저리를 살피며 사는 사람. <판쵸우의>, <風葬풍장> 연작, <날조된 사회에서의 탄생>, <아닌 것을 아니라고 말할 수 있게 해>, <강지수의 몸짓굿> 등을 만들어 공연했다. 청소년을 위한 ‘몸짓놀이교실’, 성장기에 학대를 받았거나 자기표현의 재미를 모르는 어른들을 위한 ‘명랑엄마 몸짓교실’, 공연예술인을 위한 ‘몸짓ㆍ연기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2006년부터 경기 광명시에서 가족마임콘서트 <12월의 푸른 밤>을 공들여 만들고 있다. ‘극단 달리는몸짓공장’의 대표이다.
  • 함께읽으면 좋은책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