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리의작가

  • 강안
    고려대학교 대학원에서 현대문학 박사과정을 마쳤다. 안양대학교 국문과에서 아동문학창작 강의를 했으며, 동화 집필과 영화 칼럼 연재, 부모와 청소년을 위한 영화인문학 강연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독서와 영화, 여행을 통해 방목하며 키웠다. 그 덕에 길 찾기가 쉬웠다는 아이들의 말에 흐뭇해한다. 어려서부터 동네 구석구석, 지구 곳곳을 헤집고 다니며, 아이들이 타인의 삶을 이해하고 너그럽게 바라보는 눈을 틔우기를 바랐다. 특히 영화라는 매체가 ‘재미’와 ‘교육’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는 생각에 아이들을 위한 체계적인 영화 프로그램을 만들기도 했다. 성인이 된 자녀들과는 지금도 영화관에 드나들며 소소한 일상을 나누고 있다.
    『아기구름 하양이』, 『참나무 숲이 된 교실』, 『이상한 나라』 등 동화책 몇 권과 『청소년을 위한 추천영화 77편 1, 2』(공저), 『엄마의 영화관』을 썼다.
  • 함께읽으면 좋은책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