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갤러리

파블로 피카소의 '해변에서 책 읽는 소녀'
등록일 : 2009-09-04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파블로 피카소의 '해변에서 책 읽는 소녀' (1937년)


1936년에 일어난 스페인 내전에서 피카소는 인민전선을 지지하면서 파시즘의 광기에 맞섰고, 이듬해에는 전쟁의 비극을 묘사한 '게르니카'를 완성했다. 이 즈음 피카소는 다섯 번째 연인 도라 마르와 함께 지냈다. 고개를 푹 숙이고 책읽기에 깊이 빠져 있는 걸까? 아니면 책을 펼쳐놓고 다른 상념에 잠긴 걸까? 혹시 인류의 죄악에 관한 깊은 고뇌에라도?

책과 예술 ⓒ 표정훈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