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리칼럼

  • 대형마트에서 자본론을 생각하다
    사진으로 세상에 말 걸다 - 도진호
    여름 대형마트는 정말 시원한 피서지의 한곳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저와 같은 생각으로 마트에서 여유 있게 돌아다니면서 물건을 고르고 사고 있습니다. 저도 그틈에서 물건을 사고 페스트푸드에서 시원한 음료를 마시고 나름 주말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물건을 다 사고 에스컬레이터에 카트..
  • 광화문 사거리를 지나며
    사진으로 세상에 말 걸다 - 도진호
    금요일 저녁 오랜만에 친구를 만나기 위해 광화문 사거리를 지나고 있었습니다.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던 저는 갑자기 솟아 오르는 물줄기에 깜짝 놀랐습니다. 항상 권위적이고 근엄하게 서 있는 이순신장군동상 앞으로 분수가 물을 하늘위로 솟아내는 광경을 보고 권위주의 시대의 부활의 느낌을 받..
  • 우리가 그냥 스쳐 지나가버린 풍경
    사진으로 세상에 말 걸다 - 도진호
    전남담양에 가면 메타세쿼이아(원래 중국이 그 산지이나 미국으로 건너가면서 개량되었고 담양군에서는 1970년대 초반 전국적인 가로수 조성사업 당시 내무부의 시범가로로 지정되면서 3~4년짜리 묘목을 심은 것이, 지금은 하늘을 덮고 있는 울창한 가로수로 자라난 것임.) 가로수길이 있습니다. 영..
  • 동네 재래시장 사이로 솟은 거대한 멀티플렉스극장
    사진으로 세상에 말 걸다 - 도진호
    동네 재래시장 사이로 거대한 멀티플렉스극장이 있습니다. 변두리 재래시장에도 거대자본의 움직임이 보입니다. 멀티플렉스극장에는 쇼핑몰도 같이 있으니 사는 곳도 쓰는 물건도 다 대기업이 장악하는 느낌입니다. 동내 재래시장이나 변두리 번화가에 있던 동시상영을 하는 재개봉관(3류극장)은 ..
  • 거울
    오늘의 문화를 바꾼 물건이야기 - 장석봉
    거울은 사람의 모습을 비추어 보는 데 쓰이는 물건이다. 그러나 거울은 전혀 다른 용도로도 사용되었다. 사람들은 거울에 어떤 마법의 힘이 깃들어 있다고 믿기도 했다. 우리나라의 무당들은 칼, 방울과 함께 거울을 무구(巫具)로 널리 사용하였다. 무당은 거울을 이용해 헤어진 사람이나 잃어버린 ..